목사님 컬럼

    요즘 아침과 저녁으로 날씨가 많이 차가워졌습니다. 시에라 산에는 벌써 눈이 내렸다는 소식도 있습니다. 지난 목요일에는 새벽에 기도회에 나오려니 언제부터 내렸는지 땅을 적시며 소리도 없이 보슬비 같은 비도 내렸습니다. 처음 본 비도 아닌데 포모나에 와서 새벽기도회 가는 길에 처음 만난 비라서 그런지 오랜만에 만난 친구를 만난 것처럼 너무나 좋고 반가웠습니다.

     비는 참 여러 느낌을 전해주는 것 같습니다. 마음을 차분하게 만들기도 하고, 때로는 과거 추억 속에 빠지게도 하고, 또 따끈한 커피 한잔이 생각나게도 합니다.

     어제는 이사 하면서 대충 책장에 꼽아 두었던 책을 정리하다 오래 전에 읽었던 ‘야생초 편지’라는 책이 있어 다시 한 번 읽어 보았습니다. ‘황대권’이란 저자가 13년 동안 감옥에 있으면서 야생초에 관심을 가지고 직접 화단을 만들어 야생초를 키우며 편지형식으로 글을 쓴 책입니다.

     그는 그 책에서 “확실히 하늘에서 내리는 비는 그냥 물이 아니다. 맑은 날에는 꽃밭에 아무리 열심히 물을 주어 봐야 시들지 않을 뿐 그저 그런데, 비만 오면 마치 화답이라도 하듯이 풀들이 아우성이야.”라고 했습니다. 아마 집에 텃밭이 있는 분들은 정말 집 뜰에 심어 놓은 화초들이 비를 먹고 부쩍 자란 키와 색깔들을 보면서 하늘에서 내리는 비는 그냥 물이 아니라는 것을 실감 하셨을 겁니다.

     그 책에서 또 하나 재미나게 읽었던 것은 교도소 안에 쥐가 많은데 사회에 있을 때에는 더럽고 징그러워 피하던 쥐를 그 곳 재소자들은 빵 부스러기를 던져주며 쥐를 불러 모으고, 그 쥐들이 노는 모습을 즐긴다고 했습니다. 어떤 장난끼가 있는 재소자는 쥐를 잡아 끈으로 묶어 운동시간에 개 끌고 산책하듯이 쥐를 끌고 다닌다는 것이었습니다. 평소엔 관심 없던 것들, 그래서 거들떠보지도 않던 것들이 그 곳에서는 소중하게 느껴진다는 것입니다.

     인생은 그저 주어진 운명이 아니라 스스로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더럽고 징그러운 것, 그래서 관심조차 없었던 것이었지만 그것을 아름답게 볼 수 있는 사람에게는 아름다운 것입니다. 내일이면 또 비가 올지, 바람이 불지, 아니면 맑을지 알 수는 없지만 어떤 날씨라도 아름다움과 그 좋은 점만을 생각하며 행복한 하루하루를 만들어 갔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 2018년 1월 21일 칼럼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힘" 하늘군사 2018.01.20 299
29 2018년 1월 14일 칼럼 -“마음먹기 달렸습니다!” 하늘군사 2018.01.20 298
28 2018년 1월 7일 칼럼 -“하나님을 가까이 함이 내게 복이라” 하늘군사 2018.01.06 297
27 2017년 12월 31일 칼럼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하늘군사 2017.12.29 337
26 2017년 12월 24일 칼럼 -“주님이 오신 이유” 하늘군사 2017.12.23 345
25 2017년 12월 17일 칼럼 -“왜 오셨나?” 하늘군사 2017.12.16 343
24 2017년 12월 10일 칼럼 -“잠깐! 12월에 무슨 행사들이 있나?” 하늘군사 2017.12.09 342
23 2017년 12월 3일 칼럼 -“성탄절이 오고 있습니다!” 하늘군사 2017.12.02 359
22 2017년 11월 26일 칼럼 -“실력이 대단합니다!” 하늘군사 2017.11.25 391
21 2017년 11월 19일 칼럼 -“역경 중에 지킨 추수감사!” 하늘군사 2017.11.18 407
20 2017년 11월 12일 칼럼 -“감사가 축복이고 천국입니다!” 하늘군사 2017.11.11 376
19 2017년 11월 5일 칼럼 -“심어야 거둡니다!” 하늘군사 2017.11.11 363
18 2017년 10월 29일 칼럼 -“종교개혁 주일 공동 기도문” -세계한인기독언론협회 ‘종교개혁 500주년 위원회’- 하늘군사 2017.10.28 388
17 2017년 10월 22일 칼럼 -“만남이 기쁨이 되게 하십시오!” 하늘군사 2017.10.21 382
16 2017년 10월 15일 칼럼 - “믿음이 언제 필요합니까?” 하늘군사 2017.10.14 420
15 2017년 10월 8일 칼럼 - “사랑스런 주의 성전” 하늘군사 2017.10.07 395
14 2017년 10월 1일 칼럼 - “그냥” 하늘군사 2017.09.30 426
» 2017년 9월 24일 칼럼 - “좋은 점만 생각하며 행복하세요!” 하늘군사 2017.09.23 474
12 2017년 9월 17일 칼럼 - “살아 있음이 매력입니다” 하늘군사 2017.09.15 417
11 2017년 9월 10일 칼럼 - “주인 의식” 하늘군사 2017.09.09 443